홍보/보도자료

Press Release

홍보/보도자료

원시인 석상·순종 동상 철거 주장에 대구 지자체 속앓이

페이지 정보

작성자 허현아 작성일18-04-15 12:21 조회70회 댓글0건

본문





"흉물스럽다"며 석상 철거 청원·순종 동상은 역사 왜곡 논란


대형 원시인 석상
대형 원시인 석상[대구 달서구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최수호 기자 = 대구 기초자치단체가 도심에 설치한 대형 조형물에 비판 여론이 일어 속앓이를 하고 있다.


달서구는 최근 2억여원을 들여 깊이 잠든 원시인을 형상화한 길이 20m, 높이 6m 석상을 진천동 도로변에 설치했다.


달서구가 2016년부터 국가사적 제411호 진천동 입석이 있는 선사유적공원 일대를 '선사시대 테마거리'로 조성하는 사업 가운데 하나다. 사업 기획과 디자인은 공익광고 전문가 이제석씨가 맡았다.


지난해에는 돌도끼로 도로안내판을 내려치거나 밝은 표정으로 운전자에게 손을 흔드는 원시인 모습을 담은 조형물과 표지판을 선보여 관심을 받았다.







그러나 대형 석상을 두고 인근 주민 반응이 썩 좋지 않다.


"주변 환경과 어울리지 않고 겁난다", "조형물이 너무 커 영업에 지장이 있다"는 여론과 함께 주민 동의를 구하지 않았다는 주장이 나온다.


석상 인근 상인은 2천197명 서명을 받아 달서구의회에 원시인 조형물 철거 청원을 했다. 석상 철거를 요구하는 집회도 열 계획이다.


달서구의회 복지문화위원회는 오는 26일 제254회 임시회에서 관련 내용을 검토해 본회의 상정 여부를 결정한다.


달서구 관계자는 "청원이 구의회 본회의를 통과하더라도 법적 강제성은 없다"며 "조명 설치 등 석상 주변 환경을 보완할 수 있지만, 철거는 어렵다"고 말했다.

달성공원 앞 순종 동상
달성공원 앞 순종 동상[대구 중구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중구가 다크 투어리즘(역사교훈 여행)을 내세워 달성공원 앞에 세운 순종 동상도 역사 왜곡 논란과 철거 주장에 시달린다.


중구는 2013년부터 70억원을 들여 수창동∼인교동 2.1㎞에 벽화 설치, 쉼터 조성 등 '순종어가길 조성사업'을 했다. 순종이 대구를 다녀간 사실을 토대로 대례복 차림을 한 5.4m 높이 동상도 설치했다.


순종은 1909년 조선통감 이토 히로부미와 함께 경상도 지방을 순행했다. 왕을 앞세워 일본에 저항하는 백성에게 순응할 것을 전하려는 의도가 있었다고 한다.


당시 순종은 화려한 대례복이 아닌 제복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오홍석 민족문제연구소 대구지부장은 "반일 감정을 잠재우려는 일제 속셈을 알고도 따라나선 순종 처지를 안다면 이를 관광 상품화하는 게 바람직하지 않다"며 "게다가 순종을 화려하게 표현한 것은 역사를 왜곡한 것이다"고 지적했다.


이어 "오히려 순종이 일제 강압에 억지로 끌려 나온 모습을 표현했더라면 다크 투어리즘이라는 사업 취지에 부합했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6·13지방선거 중구청장 출마를 선언한 예비후보 사이에서도 동상 철거에 찬·반 의견이 엇갈린다.


중구 관계자는 "순종 동상을 두고 찬·반 의견이 있지만 동상을 철거하거나 주변을 보완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suho@yna.co.kr

광주오피

937073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