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보/보도자료

Press Release

홍보/보도자료

넷마블, '방탄소년단' 소속사 2대 주주 된다…2천억 투자(종합2보)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수영 작성일18-04-16 00:39 조회72회 댓글0건

본문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주식 44만6천주 취득…"양사간 시너지 확대 기대"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채새롬 기자 = 넷마블게임즈[251270]는 글로벌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주식 44만5천882주를 2천14억3천여만원에 취득하기로 했다고 4일 공시했다.


이는 자기자본의 4.51%에 해당하는 규모다.


넷마블은 이에 따라 빅히트 지분 25.71%를 확보해 2대 주주로 올라서게 됐다.


넷마블은 "글로벌 게임, 음악 시장에서 영향력을 높이고 있는 넷마블과 빅히트 간 사업적 시너지를 확대하기 위해 지분 투자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로 넷마블은 신 장르 개척을 통한 미래 성장 동력 확보에 박차를 가하게 됐다.







넷마블은 최근 '모바일 게임'에서 벗어나겠다고 선언하며 콘솔, 온라인 등 플랫폼 확장과 AI, 블록체인 등 사업 다각화에 잰걸음이다. 이중 케이팝과 같은 이종(異種) 문화 콘텐츠 융합도 신사업의 하나로 꼽힌다.


넷마블은 지난달 열린 정기주주총회에서 음원·영화·애니메이션 제작, 유통, 판매, 판권구입, 배급 등 관련 사업을 사업목적에 추가하기도 했다.


방탄소년단은 세계 시장에 영향력 있는 IP(지식재산권)가 되리라는 것이 업계 관측이다.


당장 양사는 올해 상반기 중 글로벌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의 영상과 화보를 활용한 실사형 시네마틱 게임 'BTS 월드'를 출시될 계획이다.


이 게임은 방탄소년단 멤버들을 육성하는 실사형 시네마틱 게임으로, 1만장 이상의 방탄소년단 화보와 100개 이상의 스토리 영상이 독점 공개된다.


게다가 빅히트는 내년 초 증시 상장을 추진하고 있으며 기업 가치가 7천억∼8천억원으로 추정돼 넷마블은 투자에 따른 차익실현도 기대된다.


방준혁 의장과 방시혁 대표는 친척 관계로 알려졌다.


빅히트는 "넷마블과 같은 세계적 기업이 빅히트의 주요 주주로 참여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재무와 전략적 관점을 함께 갖춘 투자자와 함께하게 돼 더 안정적인 운영이 가능해졌다"고 밝혔다.

방탄소년단 자료사진
방탄소년단 자료사진


srchae@yna.co.kr

시알리스

757468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